카탈루냐 카톨릭의 성지...몬세라트

|

오늘은 바르셀로나에서 53km 떨어진 몬세라트로 향한다.

몬세라트는 까딸루냐 뿐만 아니라 스페인 전체에서도 유명한 가톨릭 성지로 또한 천재 건축가 가우디에게 많은 영감을 줬던 장소로 알려져 있다.

몬세라트에 가기 위해서는 우선 바르셀로나에서 철도를 타고 몬세라트역으로 가야한다.

 

 

 

 

 

 

여기가 몬세라트...저기 보이는게 오늘 목적지인 베네딕투스 수도원이 있는 몬세라트 산이다.

바위로 이루어진 산인데 저 산의 깍아지는 듯한 절벽위에 수도원이 있다고 한다.

 

 

 

 

 

 

열차로 이동했다고 끝이 아니다....저 산을 오르기 위해서는 케이블카나 등산열차를 이용해야 하는데 난 등산 열차를 이용해서 오르기로 한다.

 

 

 

 

 

 

 

 

 

 

 

 

 

 

 

 

 

 

 

 

 

 

드디어 도착~~!!

 

 

 

 

 

 

저기 보이는게 대성당의 모습

9세기 세워졌지만 19세기 나폴레옹의 공격으로 파괴된 후 복원된 성당으로 내부의 검은 마리아상이 유명하다.

검은 마리아상은 12세기에 어느 양치기가 성스러운 빛을 보고 가 보니 이 검은 마리아상이 있어 이걸 수도원에 모시면서 유명해 졌다고 한다.

 

 

 

 

 

 

여기가 왜 까딸루냐 카톨릭의 성지이냐면 나폴레옹의 공격에도 검은 마리아상을 지켜내고...서슬이 퍼렇던 프랑코 독재시대에 모든 까딸루냐어를 금지 시켰지만 이 예배당에서 까딸루냐어로 예배를 드렸기 때문이라고 한다.

 

 

 

 

 

 

 

 

 

 

 

 

 

 

 

 

 

 

내부에는 피카소와 달리, 엘그레꼬의 작품들도 있다.

 

 

 

 

 

 

 

대성당 입구의 모습

 

 

 

 

 

 

 

 

 

 

 

 

 

 

 

 

 

 

 

 

 

 

 

 

 

 

젠장....세계 3대 소년합창단이라는 에스꼴라니아 성가대의 성가를 듣기 위해 일부러 미사시간에 맞춰 왔더니....이건 당췌~~!! ㅡ,.ㅡ;;

부활절 주간이라 인파가 더 몰린듯 하다....이눔의 부활절 휴가기간....ㅠㅠ

 

 

 

 

 

 

검은 마리아 보는 것도 포기 하고 그냥 나온다...뭐 꼭 봐야 맛인가???

 

 

 

 

 

 

 

 

 

 

 

 

 

 

 

 

 

 

 

 

 

 

퍼니쿨러를 타고 산 정상에 있는 산 호안 전망대로 향한다.

 

 

 

 

 

 

 

 

 

 

전망대 도착~~!!

산호안 전망대를 중심으로 몇개의 트레킹 코스가 있는데 그 중 하나를 골라 둘러 보기로 한다.

근데...오늘 날씨....꽝이군...ㅡ,.ㅡ;;

 

 

 

 

 

 

참 몬세라트란 뜻은 톱니란 뜻으로 산세가 마치 톱으로 잘라 놓은 것 같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다.

높이 1235m의 산으로 해저의 융기로 만들어진 6만여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여기 일대는 예전에 수도사들이 은둔처로 사용하던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저렇게 파연진 동굴 틈에 거주하던 흔적들이 많이 남아 있다.

 

 

 

 

 

 

 

 

 

 

 

 

 

 

 

 

 

 

 

 

 

 

 

 

 

 

 

 

 

 

 

 

 

 

 

 

 

 

멀리 산아래 대성당의 모습...저기가 725m라고 하니 500m 정도 차이가 난다.

 

 

 

 

 

 

 

 

 

 

 

 

 

 

 

 

 

 

 

 

 

 

 

 

 

 

다시 퍼니쿨러를 타고 성당 쪽으로 갔다가 산따 꼬바 전망대로 향한다.

 

 

 

 

 

 

 

 

 

 

여기가 산따 꼬바 전망대 주변의 모습...깍아지는 절벽사이의 길로 15개의 성서에 관한 조각들이 늘어져 있다.

 

 

 

 

 

 

 

 

 

 

 

 

 

 

 

 

 

 

날씨만 좋으면 한적한 산책길이 될건데...이제 비까지 내리기 시작한다.

 

 

 

 

 

 

 

 

 

 

 

 

 

 

 

 

 

 

 

 

 

 

 

 

 

 

 

 

 

 

 

 

 

 

 

 

 

 

 

 

 

 

 

 

 

 

 

 

 

산책길 젤 끝에 있는 산따 꼬바 성당의 모습

 

 

 

 

 

 

 

 

 

 

 

 

 

 

 

 

 

 

 

 

 

 

 

 

 

 

 

 

 

 

 

 

 

 

 

 

 

 

 

 

 

 

짝퉁 검은 마리아상의 모습....뭐 이거라도 봤으니 만족이랄까?? ^^

 

 

 

 

 

 

 

 

 

이렇게 몬세라트 구경도 끝~~!!

 

 

 

0 And 1
  1. 에스테반 2013.04.23 10: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08년에 다녀왔었는데요 같은 여행지를 방문해도 대마왕님처럼 꼼꼼하게 여러가지를 보지는 못했었네요. 의미도 몰랐었구요. 잘 보고 갑니다.